MY MENU

의학칼럼

제목

소변이상의 원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7.06.07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3558
내용
육안적 혈뇨의 원인은 급성신장염, 출혈성 방광염, 요로 결석, 콩팥 및 방광암 등 중대 질병의 사인이기도 하다. 또한 운동·약물·음식에 의해서도 혈뇨로 오인되는 붉은 색 소변을 보는 경우가 종종 있다. 소변은 쉽게 말해 혈액 속의 불필요해진 찌꺼기와 남은 수분. 따라서 건강할 때는 소변의 양과 성분이 일정하지만 체내에 이상이 오면 당장 그 변화가 오줌으로 나타난다.

건강한 사람의 소변색은 맑고 노란색에 가까운 황색. 그러나 피로하거나 수면 부족, 몸에 열이 있을 경우 탈수로 인해 소변량이 적어지고 농도 짙은 황색을 띠게 된다. 하지만 수분 공급에도 불구하고 며칠씩 황색뇨가 계속되거나 적갈색을 띠면 간장질환이나 담도질환에 의한 황달을 의심해야 한다.

성인의 하루 소변량은 1천2백∼1천5백㏄. 물론 하루 섭취하는 수분량에 따라 양이 달라질 수 있지만 지나치게 소변량이 많거나, 적은 (하루 4백㎖이하)것은 질병을 의심할 만 하다. 거품이 많고 잘 꺼지지 않는 경우엔 소변에 단백질이 다량 섞여 있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정상인의 경우에도 하루에 1백50㎎ 이하의 단백질이 나오고, 심한 운동이나 스트레스가 있을 때 일시적으로 증가하기도 한다.

소변이 탁하면 요로 감염증이나 고름이 나오는 농뇨를 의심할 수 있다. 농뇨는 전립선 비대증일 때 방광 안에 소변이 남아 침전되고 여기에 세균감염이 겹칠 때 나온다. 냄새로 가려지는 대표적인 질환은 당뇨병이다. 포도당이 걸러지지 않고 오줌에 섞이므로 달콤 시큼한 냄새가 난다. 그러나 마늘 등 향신료나 술을 많이 마셔 생기는 악취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